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영동군 ‘바다 없는 충북지원 특별법’ 제정 적극 지원
▲ 영동군이 '바다 없는 충북지원 특별법' 제정 추진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간부 회의 모습

충북 영동군이 ‘바다 없는 충북지원 특별법’제정 추진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29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이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 영동군협의회 △(사)영동군새마을회 등 지역 사회단체가 충북도의 특별법 제정 취지에 공감하며 현수막 30여개를 곳곳에 내걸었다.

허덕자 영동군이장협의회장은 “충북은 유일하게 바다가 없다는 이유로 연간 6조원이 넘는 해양수산부의 국가예산 지원이 55억원에 불과한 걸로 안다”라며 “더 이상 충북 도민이 아픔을 겪는 일이 없도록 반드시 특별법이 제정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영철 영동군수도 특별법 제정에 대한 공감과 지지 의사를 밝혔다.

정 군수는 29일 주요간부회의에서 “충북도가 추진하는 바다 없는 ‘충북지원 특별법’제정에 범 군민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라며 “지역에 미치는 영향 등을 따져보고 군민의 역량을 결집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수변구역 규제완화와 금강수계 관리지역 현실적 지원 등 지역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를 부서별로 꼼꼼히 검토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군은 충북도가 추진하는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속적으로 지역 내 여론 조성은 물론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를 이끌어 갈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