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단양 영춘면 유암1리, 충북도 행복마을사업 '최우수' 선정
▲ 충북 행복마을 경연대회 참가자들 모습

단양군 3개 마을이 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살기 좋은 마을 실현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경연대회에서 최우수, 우수, 장려 마을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대표적인 주민 주도형 사업인 행복마을 사업은 지난 1단계에 선정된 영춘면 유암1리, 대강면 방곡리, 가곡면 사평4리 3곳이 2단계 경연대회에 참가했다.

총 19곳이 참가한 2단계 행복마을 선정에는 현장평가와 발표평가 총 2번의 평가를 걸쳐 결정되며, 현장평가는 민간 전문가와 교수로 구성된 평가단이 마을을 직접 방문해 평가했다.

최우수상을 받은 영춘면 유암1리 마을은 2단계 사업비로 5,000만 원을 지원받게 됐으며, 해바라기 밭 조성, 꽃 산책로 조성 등을 크게 인정받았다.

우수상을 받은 대강면 방곡리는 3,000만 원을, 장려상을 받은 가곡면 사평4리 마을은 1,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군 관계자는 “1단계 행복마을에 선정된 이후로 지금까지 마을주민 모두가 즐겁고 보람있게 마을을 꾸며 나갔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스스로 참여하고 합동하여 살고 싶은 마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충청북도 지역균형발전사업의 일환인 행복마을사업은 이웃과 함께 마을을 가꾸면서 공동체의식을 회복 등 마을의 활력과 발전을 도모코자 2015년부터 추진중이다.

강영식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