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충북경자청, 오송국제도시 정주환경 조성 박차96개실 비스지스 호텔·11개동 오피스텔 …5,830억 투자협약

맹경재 청장 “내년 외국인 방문객 1만명 목표로 다각적 노력”

충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맹경재)은 지난 26일 경제자유구역청에서 오송국제도시 정주환경조성을 위해 호텔 건립사업 및 오피스텔 건립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충북 오송국제도시에 국·내외 기업인들의 비즈니스를 위한 호텔과 오피스텔 건립이 성과를 내고 있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맹경재)은 지난 26일 경제자유구역청에서 오송국제도시 정주환경조성을 위해 호텔 건립사업 및 오피스텔 건립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충북경자청의 미래비전인 오송국제도시 조성을 위해 호텔, 오피스텔 등의 서비스시설을 유치하는 첫 성과다.

이날 경자청은 호텔개발사업자인 ㈜에스에이치파트너(대표 신성철)와 230억원, 오피스텔개발사업자인 ㈜하나온개발(부사장 이명재)과 5,6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에스에이치파트너의 호텔 다빈치는 오송역세권 1km 근방의 오송읍 봉산리 980에 위치한 객실 96개, 레스토랑, 소회의실 등의 시설을 갖춘 비즈니스급 호텔로 내년 1월 문을 열 예정이다.

㈜하나온개발의 오피스텔은 오송읍 연제리 664-1,664-8의 약 2만평 부지에 건립되는 중부권 최대 규모의 오피스텔단지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해 11개 동, 1,378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하나온개발은 11월 모델하우스 오픈과 함께 오송산업단지 내 근로자들을 위해 특별공급을 할 예정이다.

맹경재 청장은 “내년에 국제도시 오송에 외국인 방문객 1만여명을 목표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맹경재 청장은“국·내외 방문객들을 위한 호텔과 오송지역 근로자들을 수용할 수 있는 오피스텔이 오송국제도시에 문을 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내년에 국제도시 오송에 외국인 방문객 1만여명을 목표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내년에 입주 예정인 4,476세대를 시작으로 오송국제도시 정주여건 조성을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부포커스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