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백제왕도 국제학술대회’ 개최…공주 정지산 유적 조명백제 웅진 왕도의 중요 제의유적으로서 정비 복원 방안 등 논의
▲ 백제왕도 국제학술대회 포스터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웅진백제 왕실의 제의시설인 ‘공주 정지산 유적’의 문화재적 가치 제고와 정비‧복원 방안 마련을 위한 국제학술대회를 오는 25일 국립공주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국립공주박물관과 공동 개최하는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서울대학교 권오영 교수의 기조강연에 이어 제의시설로서의 정지산 유적에 대한 국내외 연구를 중심으로 7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백제 웅진시기 정지산 유적의 의미와 가치’란 주제로 진행되는 권오영 교수의 기조강연에서는 정지산 유적이 가지는 의미와 가치를 통해 웅진 왕도의 이상과 내제적 의미를 고찰한다.

주제발표는 채미하 한국교통대학교 교수를 비롯한 5명의 국내 학자들이 나서 정지산 유적의 가치와 의미, 정비‧복원을 위한 콘텐츠 활용 방안 등을 모색한다.

또한, 내몽골박물원 장원핑(내몽고박물원 원장) 등으로부터 중국과 일본의 제사 유적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주제발표에 이어지는 종합토론(좌장 김수태 충남대학교 교수)에서는 유적의 성격 및 향후 활용 등 웅진백제 핵심유적인 공주 정지산 유적의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해 종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학술대회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와 관심있는 시민들이 학술대회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웨비나(웹세미나) 방식으로 진행하며 공주시 유튜브를 통해서도 생중계된다.

한편, 공주 정지산 유적은 금성동에 위치한 정지산의 구릉지대에 자리 잡은 유적으로 웅진 도읍기 백제의 국가 제의 시설로 추정되는 곳이다.

이곳에는 국가의 중요시설에만 사용된 8잎의 연꽃잎이 새겨진 수막새가 발견되었고 화려한 장식이 부착된 장고형 그릇받침 등 국가 제사와 관련된 유물이 출토됐다.

최원철 시장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웅진백제 왕도의 핵심유적인 ‘공주 정지산 유적’의 문화재적 가치를 공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확장 등재 및 유적 정비‧복원을 통한 공주의 문화자산 가치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희영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