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제천시, 농촌에서 살아보기 '최우수상' 수상“귀농·귀촌 희망 청년들 맞춤형 배움터 제공 및 지역 정착 등 성과 ”
▲ 제천 덕산누리협동조합이 '농촌에서 살아보기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제천시는 지난 22일 덕산누리협동조합(조합장 강현구)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시행한 ‘농촌에서 살아보기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촌생활을 지원해 도시민의 정착을 유도하고자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 사업의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덕산누리협동조합(‘뚝딱이들’)은 마을 내 유휴시설을 활용한 목공방 기획·운영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최우수’ 상을 받았다. 이는 작년 우수상에 잇는 쾌거로, 프로젝트를 주관한 한석주 씨에게는 50만원 상당, 덕산누리협동조합에는 10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이 포상으로 지급되었다.

한석주 조합원은 “도시에서는 체험하기 어려운 부분에 초점을 두고, 어떻게 하면 농촌에서 흥미를 느낄 수 있을까를 생각하며 구상한 것이 좋은 수상 결과로 이뤄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조합과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천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의 참가자 4인 중 3명이 제천에 정착의지를 밝히며 사업의 효과성을 입증한 가운데, 시에서는 지속적으로 귀농귀촌인의 장기적 정착계획을 수립하고, 귀농귀촌유치지원사업, 귀농귀촌활성화사업 및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운영 등 다양한 귀농귀촌 프로그램을 진행할 방침이다.

김예지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