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어촌公 충북본부, 영농대비 적기·적량의 농업용수 확보 철저

한국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본부장 신홍섭)는 “곳곳의 기상이변으로 발생한 이상기후, 가뭄, 폭설이 강수량의 불균형으로 이어져 우리나라 일부 남부지방에 발생한 기상가뭄으로 금년 영농을 위한 용수확보에 비상이 걸렸다”고 밝혔다.

충북지역은 지난해 농번기 이후 10월부터 금년 1월말까지 누적 강수량이 188mm로 평년(144mm)의 130%정도로 기상 가뭄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한국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가 관리하는 187개 저수지의 현재 저수율도 88.6%로 금년 모내기 영농에 지장이 없는 농업용수를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이상기후로 인한 가뭄에 사전 대비하여 본격적인 영농기에 들어가기 전 용수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특히, 3월에는 저수지, 양수장 및 관정의 점검을 완료하고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하여 용수로 퇴적토 제거 및 춘계 유지보수공사를 지역별로 시행할 계획이다.

신홍섭 본부장은 “농업용수의 안정적 공급은 우리 공사의 가장 중요한 사명이며, 기후변화에 따른 철저한 사전준비 및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농업인이 안심하고 영농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예지 기자  news@jbfocus.co.kr

<저작권자 © 중부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